복지,노동 노원구청-썸네일

등록일 2013/12/03 | 글쓴이 유하늘 기자

0

저소득층 1400세대 단열 ‘뽁뽁이’ 무료 시공 접수 받는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더 춥다는 예보가 있다.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 특단의 노력들이 펼쳐지고 있는데 소위 ‘뽁뽁이’라 불리는 에어캡을 시공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집안 곳곳에서 불어오는 외풍을 막고 단열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저소득층 1400세대를 대상으로 ‘희망온돌 에어 캡 사업’을 이달부터 무료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등 지역내 저소득 가구가 대상이다.

열감지카메라를 이용해 바람이 새들어오는 곳을 찾아 낸 후 유리창 전체에 단열 시공한다. 붙이는 방법도 간단해서 접착제를 바를 필요도 없이 유리장 전체에 물을 뿌려 붙여주면 된다. 이렇게 시공된 에어 캡은 공기가 든 부분이 단열층을 형성해 실내온도를 2~3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지역 내 복지관, 일촌 나눔, 재능 기부자 등 100여명이 3인 1조로 봉사단을 구성한다.

대상 주민은 월계, 마들, 북부, 중계, 상계 복지관으로 신청 접수하면 되며 사업은 물품이 소진될 때 까지 진행된다. 구는 이 사업을 위해 민간에서 6천 3백만원 상당의 에어 캡 1406개와 문풍지 1100개, 생필품 410박스를 후원받았다.

한편 구는 12월 3일 오후 2시 대강당에서 희망온돌 거점 기관인 복지관과 일촌 나눔, 재능기부 참여자 등으로 구성된 ‘희망온돌 지피기 봉사단’ 발대식을 열고 이번 사업을 시작한다.

나우온 © 유하늘 기자 skynowon@gmail.com 

Print Friendly

Tags: ,


글쓴이는…



댓글 남기기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