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중랑천-공원-조감도_thumb

등록일 2013/11/10 | 글쓴이 유하늘 기자

0

노원구, 중랑천 둔치에 생태환경 공원 만든다

중랑천 둔치에 생태환경 공원이 들어선다.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11일 오전 10시 착공식을 열고 공사에 돌입한다. ‘노원 마들스타디움’ 앞 중랑천 좌안 녹천교 남쪽 방향 0.35km 구간에 2014년 5월까지 서울시 사업비 90억을 투입한다.

이 지역은 재건대(넝마주이) 주민 29세대 53명이 거주하고 재활용수집장이 위치해 있어 분진, 소음이 발생해 민원이 계속 제기된 곳일 뿐만 아니라 녹지단절, 경관훼손 등으로 중랑천 생태계에 문제를 불러온 곳이다.

구는 오랜 협상 끝에 재건대 주민을 설득해 토지, 건물에 대한 보상을 지난해 3월 끝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재활용분리사업장 20개 1,257m² 시설물과 콘크리트, 아스팔트 포장 등 사업부지 내 지장물 철거 공사를 실시했다.

구는 이 자리에 공원 면적 12,300㎡(약3,720평)에 지상 2층 규모의 생태체험학습장과 야외수영장, 물놀이 시설, 영농체험장, 80석 규모의 야외무대와 공원을 조성한다.

중랑천 생태체험학습장은 노원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시작한 ‘교육영향평가제도’에 따라 청소년들의 체험학습장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내년 2월 수영장 공사에 들어가 6월경 워터드롭, 보물탐험 등 놀이시설과 탈의실을 갖춘 야외수영장을 개장하고 동절기에는 스케이트장과 썰매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이번 공사는 먼지와 폐기물 등을 발생시키던 재활용품 분류작업장이 30여년 만에 공원으로 조성되는 첫 단추다”라며 “주민의 품으로 돌아가는 공원이 들어서 주민 복합 문화 공원으로써 지역의 대표적 공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나우온ⓒ 유하늘 기자 skynowon@gmail.com

 

중랑천생태공원_위치도

 

중랑천생태공원조감도

 

Print Friendly


글쓴이는…



댓글 남기기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