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2015/01/08 | 글쓴이 김 바다

[여성독립운동가 21]차마리사, 무지 속에서 조선 여성을 해방

차미리사

그림: 한국화가 이무성 시화
글 : 서예가 청농 문관효 붓글씨

 

조선 여성을 무지 속에서 해방한 “차미리사”

 

이윤옥

 

시집살이에 쪼들리는 여자

무식하다고 남편에게 구박받는 여자

집안에만 들어앉아 세상 물정 모르는 여자들

야학에 불러 모아 글을 깨우치고

나라의 위기를 가르치길 수십 성상

 

배우지 않는 게으름으로

조국 광복 논할 수 없어

불철주야 조선 여자 일깨우려

삼천리 방방곡곡 밟지 않은 곳 그 어디랴

 

무궁화 꽃 심듯 일군 근화학교

왜놈들 이름 바꾸라 총 들이대

바꾼 이름 덕성은 조선 여자교육의 요람

 

매국의 더러운 돈 한 푼 섞지 않고

깨끗한 조선의 돈으로만 일구어

더욱 값진 학문의 전당

 

청각장애 딛고 일어나

조선 독립의 밑거름을 키워낸

영원한 겨레의 스승

그 이름 차미리사여!

 

차마리사1

미국 스캐리트 신학교 재학시절의 차마리사(1910~1912, 사진제공 푸른역사)

 

차미리사(車美理士, 金미리사, 1880.8.21-1955.6.1)

 

살되 네 생명을 살아라! 생각하되 네 생각으로 하여라! 알되 네가 깨달아 알아라

“조선 여자에게는 지금 무엇보다도 직업적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인해방이니 가정개량이니 하지만은 다 제 손으로 제 밥을 찾기 전에는 해결이 아니 될 것입니다. 그것이 영구적이 아니라 하더라도 적어도 지금 조선여자로써는 그렇게 해야 할 줄 압니다. 그러므로 나는 새해부터는 꼭 조선여자에게 실업 교육을 할 기관을 조선여자교육회 안에 두고 싶습니다.” -동아일보 1926년 1월 3일-

“우리는 다 나가서 죽더라도 독립을 해야 한다. 죽는 것이 사는 것이다. 나라 없는 설움은 당해 본 사람만이 안다. 내 한목숨이 죽고 나라를 찾으면 대대손손이 다 잘살 것이 아닌가!” -배화학교 사감 시절-

차미리사는 일제 강점시기에 민족의 독립을 쟁취하려면 무엇보다도 교육운동이 시급하며 특히 여성교육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실천한 근대 민족교육운동의 선구자이다. 차미리사의 일생은 다음 네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독립운동가이며 통일 운동가였다. 차미리사는 국권회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해 일생을 바친 민족주의자였다.

둘째, 여성운동가였다. 차미리사는 민족의 독립을 되찾으려면 여성들의 자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였다. 차미리사는 여성의 인격이 무시되는 시대에 태어나 여권신장과 양성평등을 위해 일생 노력하였다.

셋째, 교육운동가였다. 차미리사는 여성들이 인격적으로 존중받으려면 남성처럼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이를 위해 3·1 민족정신을 계승하여 조선여자교육회를 세워 조선 최초의 여성야학을 시작하였다. 학교법인 덕성학원의 설립은 차미리사 교육운동의 최종 결실이었다.

넷째, 청각장애를 극복하여 가난한 이웃을 위해 봉사하고, 교육의 기회로부터 소외된 가정부인들을 교육한 사회운동가였다.

차미리사는 독립운동, 교육운동, 여성운동의 세 흐름을 주도한 보기 드문 여성 선각자였다.

이윤옥 시인 : 현재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으로 여성독립운동가를 발굴해서 시로 써 시집으로 출판하고, 우리말 속의 밀본말 찌꺼기를 걸러내는 일을 하고 있다. 저서로 『사쿠라 훈민정음』,『오염된 국어사전』,『서간도에 들꽃 피다』1~4권,『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일본 속의 고대 한국출신 고승들의 발자취를 찾아서』등이 있다.

Print Friendly


글쓴이는…



댓글 남기기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