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S6 ·[신중년]

등록일 2016/05/10 | 글쓴이 마을기자단

0

S6 · [신중년] 노원 파크골프장의 즐거움

S6 ·[신중년]최근에 지인의 소개로 골프라고는 처음으로 중랑천에 있는 노원구 파크골프장(park golf)에 갔다. 파크골프는 30년 전 년 홋카이도의 작은 마을에서 탄생하였으며 현재 일본에는 200만 명의 동호인과 600여 개의 골프장이 운용되고 있다. 이 스포츠는 하와이, 호주, 중국, 미주 등에서도 인기가 높고, 현재 우리나라에도 30여 개의 파크 골프장이 있다고 한다.
파크골프는 park와 golf의 합성어로, 대개 9홀이나 18홀에서 진행되며 무게 600g에 86cm 길이의 파크 골프용 채(클럽) 1개와 일반 골프공보다 크고 부드러운 플라스틱 공을 사용한다.

이 운동은 기존 골프장의 1/100 정도의 작은 부지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한 운동으로 3대가 함께 즐길 수 있으며 레저용 스포츠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복장은 등산복 같은 간편한 옷과 골프 신발이 아닌 운동화를 신고 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부담이 없다.
또한 레슨 없이도 어린아이부터 장애인들과 노약자까지도 간편하고 경쾌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고, 공원에서 잔디를 밟으면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건강 스포츠이다.

경기 방식은 골프와 비슷하고 공원에서 나무로 된 채(클럽)를 이용해 공을 쳐서 잔디 위의 홀에 넣는 골프놀이로 세게 휘둘러도 멀리 안 나가는 까닭에 ‘장타’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 클럽은 로프트(클럽과 페이스가 이루는 각도)가 전혀 없어 뜨거나 날아가지 않아 위험하지 않다. 보통 4인 1조로 게임을 하며 18홀 기준으로 약 1시간 30분~2시간이 소요되는데 체력적인 부담도 적고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중랑천 파크골프장 경기 장면

필자는 노원구청이 설치한 중랑천변 노원파크골프장을 앞으로 많이 이용할 생각이며, 소요시간과 경제적인 면에서 모두 만족한다. 현재 서울지역에는 8곳이 있고, 특히 중랑천의 노원파크골프장 덕분에 강북 강동 쪽 시민들까지 함께 즐길 수 있기에 참 고맙다.
그래서 파크골프 동호회는 노원구 파크골프연합회를 구성하여 노원구청에 인가신청을 했다. 필자는 노원휴먼라이브러리 합창단의 우귀옥 수필가, 유미애 시인, 박상태 시인, 김정주 피아니스트 등과 함께 가입 신청을 했다.

만델라 남아공대통령은 “스포츠에는 세상을 바꾸는 힘이 있다”고 했는데,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힘과 사람들을 단결시키는 힘이라고 생각한다. 파크골프가 아니라도 축구, 족구, 배구 등은 여러 사람이 함께 하기에 단결도 시키고 즐거움도 있다. 한편 자기가 좋아하는 운동이 있다면 그것으로 대신하고, 아니면 등산, 걷기나 자전거 타기를 통해서 체력도 기르고 스트레스를 풀면 좋겠다.
스포츠가 생활에서 좋은 이유는, 운동을 하면 건강에 좋고, 협동심과 사교성이 좋아지며 모든 일에 적극적으로 되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 노원구 파크골프장을 이용하여 즐거움을 나누고 자신의 열정을 살리자.

나우온 ⓒ S6 · 류시호 (시인, 수필가)

* 노원뉴스 나우온에서 수필가이신 경산 류시호님을 새로운 전문기자로 모십니다. 생활 주변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담은 [신중년]의 마디글을 맛볼 수 있을 것입니다. 

 http://www.nowon.kr/new/tour/tour.jsp?mid=560101

Print Friendly


글쓴이는…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