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청백1단지태양광설치장면

등록일 2017/03/09 | 글쓴이 노원뉴스 나우온

0

61만원짜리 ‘미니 태양광’ 설치하는데, 14만 5천원 !

미니태양광 설치 보조금 75%로 확대, 5년간 무상 수리 서비스도 제공

청백1단지태양광설치장면노원구(구청장 김성환)가 아파트 베란다 등을 활용한 ‘미니 태양광 설치’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강화하기로 하고 신청자를 모집한다.

구는 미니태양광 설치 보조금을 가격대비 50%에서 75%로 확대 시행한다. 서울시 지원금과 구지원금(5만원)과 함께 올해부터 국비 지원금이 추가되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61만원짜리 260W 미니 태양광 설치시 자기부담금 14만 5천원만 내면 된다. 260W급 미니태양광은 월 20~25kWh의 전기를 생산하는데 이는 양문형 냉장고 한달 가동량이다.

더불어,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했을 경우 태양광 설치로 전기를 생산, 전기사용량(6개월 간 5~15% 절감)을 절약하면 1만~5만원 상당의 인센티브까지 받을 수 있다.
설치된 미니태양광은 5년내 고장이 나면 무상으로 수리해 주는 서비스도 병행한다. 소모품인 인버터만 교체해주면 20년 동안 매월 전기료를 아낄 수 있게 된다.

2017미니태양광발전소 신청포스터한편 노원구는 2014년 사업개시 이래 서울시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전체 설치가구 1만 3천여 가구중 25%이상을 차지하는 3,400가구 보급실적을 보여 25개 자치구중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마을 공동체 복원을 위해 추진 중인 ‘녹색이 미래다’ 사업과 연계해 각 가정에서 에너지 생산의 가치를 배우고 구민들도 친환경 에너지 생산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해 구 행정력을 집중했기 때문이다.

미니 태양광 설치 가구인 상계8동 최미경씨는 “전력 소비가 많아 누진세가 적용되어 가슴 졸이기 일쑤였는데 태양광을 설치하고 전기료가 전에 비해 20%가까이 절감되는 효과를 톡톡히 보게 되었다”며 태양광 설치를 이웃에게 권했다.
구는 전체 주거 형태의 80% 이상(159,350가구)이 아파트인 점을 감안해 2018년까지 전체 가구의 10%에 미니 태양광을 설치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니 태양광 설치를 원하는 주민은 구청 녹색환경과(2116-3216) 또는 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거나 노원구청 홈페이지로 신청하면 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정부가 잘못된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정한 것은 기쁜 일이나 싼 전기료 덕분에 에어컨을 더 틀수 있게 되었다는 것에 만족하지 말아야 한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실천이 삶 속에서 이루어져야 위기에 처한 지구를 구할 수 있고 인류도 지속가능한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노원뉴스 나우온 ⓒ

http://www.nowon.kr/health/health.jsp?mid=613901http://band.us/@nowon

Print Friendly


글쓴이는…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