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2020/03/26 | 글쓴이 admin

그래도 봄이 온다, 다시 꽃과 정원의 도시으로

꽃단지(당현천)

- 주요 도로 가로등 및 보행육교 76㎞에 걸이화분 4,605개 설치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봄을 맞아 걸이 화분을 활용한 생동감 있는 거리 만들기에 나선다.

걸이화분은 모두 4065개로, 설치 지역은 노원구 중심 도로인 동일로와 화랑로를 비롯하여 수락산 디자인 거리, 경춘선 숲길 등 14개 주요 노선의 가로등 기둥과 당현천과 창동교, 한천교 등 16개 주요 보행육교 등 총 76km다.

걸이화분에 심을 품종은 개화기간이 길고 병충해와 햇빛에 강한 페튜니아를 중심으로 제라늄, 석죽, 백일홍 등 12종의 다양한 꽃들로 구성했다. 화분은 설치 대상물에 따라 가로등 기둥에는 4가지 종류 1730개, 육교에는 6종류 2,875개를 설치해 단조롭지 않게 했다. 봄 화분은 7월까지 유지 관리를하고, 9월부터는 가을꽃으로 교체하여 구민들이 계절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더불어 많은 주민들이 보행하는 노원역 사거리와 구청사 앞에는 꽃 화단을 조성하여 주민들에게 포토존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2018년 2km로 시작한 ‘꽃과 정원의 도시’사업은 구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작년부터 조성 구간을 76km까지 확대하였고, 올해부터는 기존 화분을 활용하여 봄·가을 2회 계절에 맞는 꽃을 식재해 주민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당현1교3

구는 걸이화분 사업 이외에도 다양한 힐링 공간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 마을정원사 와 동네 주민들이 공원을 정원으로 조성하는 ‘휴가든 사업’은 물론, 당현천, 중랑천, 우이천, 묵동천에도 다양한 종류의 꽃과 나무식재, 산책로 정비와 그늘막, 벤치를 설치해 주민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봄 화분걸이의 주 종류인 페튜니아의 꽃말이 ‘마음의 평화, 함께 있으면 따뜻해집니다.’”라며 “꽃말처럼 바쁜 일상이지만 아름다운 거리가 구민들에게 잠시나마 쉼의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원뉴스 나우온 ©

http://www.nowon.kr/health/health.jsp?mid=613901

Print Friendly


글쓴이는…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