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총선 후보들에게 물어보니

등록일 2020/04/07 | 글쓴이 admin

0

[설문조사] 미래통합당 이동섭 후보의 답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노원구의 후보자들에게 물어보았습니다. 20개의 단답형 공통질문을 보내고, 답변이 오는 대로 게재합니다. <편집자 주>

◉ (2) 이동섭(미래통합당) 노원을 후보

총선 후보들에게 물어보니1. [슬로건]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하는 슬로건, 이번 선거에 사용할 슬로건(한줄)을 적어주세요.  노원을 확 바꿀 유일한 사람, ‘심폐소생 노원’!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

2. [감성] 가장 좋아하는 음악 장르는? B 트로트

3. [체질] 본인의 혈액형은? B형

4. [습관] 1주일 중 어느 요일을 가장 좋아하나요? G 일(日)

5. [무의식] 무지개 7색+ 중 가장 좋아하는 색깔은? J 선택 외 의견( 해피핑크 )

6. [스타일] 자신의 정치스타일과 가장 유사한 리더십을 가진 사람, 3명을 고른다면? L 워렌 버핏

7. [역사관] 한국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있는 분, 3명을 고른다면? C 박정희 H 김대중 J 이명박

8. [역사관] 한국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낮은 점수를 주고 있는 분, 3명을 고른다면? D 최규하 I 노무현 L 문재인

9. [직업관] 본인이 정치인이 아니라면 하고 싶은 직업은 무엇입니까? A 교육자

10. [독서] 요사이 읽고 있는 책은 어떤 분야인가요? I 경제

11.[핵심공약] 이번 총선에서 가장 비중있게 생각하는, 제일 중시하는 공약 2개를 고른다면? B 경제발전 C 일자리

12. [상임위] 당선된다면, 가장 먼저 일하고 싶은 상임위원회, 2개를 고른다면? I문화체육관광위원회 N 국토교통위원회

13. [국회의원의 자격] 좋은 국회의원이 되려면 가장 중요한 덕목을 2개 고른다면? K 전문성 L 공약실천

14. [지역의제] 가장 관심을 두고 개선하고 싶은 지역문제, 2개를 고른다면? E 지역개발 H 교육환경

15. [지역의제] 창동차량기지에 들어서야 할 핵심산업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요? 2가지를 골라주세요 A 문화산업 E 유통업

16. [노원구 중간평가] 오승록 노원구청장의 2년 활동을 평가하고, 그런 평가를 내린 이유는 무엇인지 간단하게(단답) 적어 주세요? E 매우 부족했다
* 평가의 근거는 어느 부분(정책, 소통, 성과, 리더십 등 단답으로 표현)에 있는 가요? 성과, 정책, 소통, 리더십, 정직

17. [대한민국 중간평가] 문재인 대통령의 3년 활동을 평가하고, 그런 평가를 내린 이유는 무엇인지 간단하게(단답) 적어 주세요 ? E 매우 부족했다
* 평가의 근거는 어느 부분에 있는 가요? 정책, 소통, 성과, 리더십 모두

18. [자기인식] 정치인으로서의 자신의 자질을 스스로 평가하면, 장점과 약점을 각각 단답형으로 표시 바랍니다. 장점 : ( 실행력 ) 단점 : ( 목표에 대한 저돌적인 면 )

19. [가정생활] 가정 생활에 있어 본인이 어느 정도나 잘 했다고 생각하나요? B 잘한 편이다

20. [좌우명] 자신의 인생지침으로 삼고 있는 좌우명은 ? ( 진인사대천명 )

 

[편집자주]

20200415_노원구을_이동섭_선거공보.pdf_page_01이동섭 후보의 답변은 한마디로 표현하면 ‘계산’을 중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유사한 리더십 스타일로 ‘워렌 버핏’만을 추천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존경하는 대통령에 ‘이명박’이 들어가 있는 것도 그렇다. 읽는 책도 경제 서적, 공약도 경제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태권도인인데, 까다로운 경제에 모든 것이 집중되어 있는 것이 이채롭다.

김대중 대통령은 긍정적으로 보는 반면, 노무현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점도 독특하게 보인다.

장점이 실행력이고, 단점이 저돌적이라는 점도 무도인답다. 당연히 솔직한 트로트를 선호할 수 밖에, 그러니 슬로건도 ‘확 바꾼다’이다.

답변지로 보는 후보자의 성품은 겉으로는 ‘직선’이고, 안으로는 ‘곡선’이다.

노원뉴스 나우온 Ⓒ

http://www.nowon.kr/health/health.jsp?mid=613901

Print Friendly


글쓴이는…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