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2021/02/04 | 글쓴이 노원뉴스 나우온

노원구 청년가게 1·2호 개점, 노원형 청년 창업 지원

- 노원수학문학관, 노원문화예술회관 1층에 문 열어, 임대료 감면 혜택 등 지원

2.2노원문화예술회관청년카페개점식오승록구청장“적은 자본으로 창업의 꿈을 이루게 된 만큼 맛 좋고 질 좋은 음료를 저렴하게 판매하여 손님들이 가격에 구애받지 않고 즐겁게 드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노원구 청년가게 1호점 운영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의 청년가게가 지역구민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서 2월 2일 개점식을 갖고 그 시작을 알렸다.

청년가게는 공공시설 내에 창업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카페 인테리어와 장비 설치를 지원해 주는 청년 창업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이번에 문을 연 청년가게는 총 2곳으로 중계4동 노원수학문화관의 ‘바모스 에스프레소’와 중계본동 노원문화예술회관 1층의 ‘고스트 쿠키’이다.

구는 지난해 청년 창업의 가장 큰 걸림돌인 임대료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하여 임대료의 50%를 감면했다.

1호점은 900만 원, 2호점은 300만 원 선으로 낮은 연간 임대료를 책정하고, 운영성과에 따라 운영기간을 최대 2년까지 연장 가능하게 해 창업자들을 모집했다.

2.2노원수학문화관청년가게바모스에스프레소

노원형 청년창업 지원사업의 첫걸음인 청년가게 1·2 호점은 총 18개 팀이 접수해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심사를 거쳐 9: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지난해 인테리어 공사를 완료하고 운영에 필요한 기기들의 구입을 마쳤으며, 청년가게 운영자들을 대상으로 컨설팅 및 멘토링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 종료 후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2월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노원구의 청년창업 지원은 단순한 임대료 감면에 그치지 않고 세무, 회계 등의 기본교육과 컨설팅 및 멘토링과 같은 실무교육을 동시에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있음에도 실패가 두렵고, 시작이 어려울 청년들을 무작정 창업의 길로 유도하는 대신 청년들의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고, 충분한 경험과 운영 노하우를 갖출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다.

청년가게 2호점 고스트 쿠키의 운영자는 “실제 창업하기 전에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라며 “구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은 만큼 판매이익보다는 건강한 쿠키를 만들어 손님들에게 행복을 선물하는 가게가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노원구는 앞으로도 지역 청년들에게 창업기회 제공을 위한 여러 가지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구가 직접 민간상가를 임대하여 청년 창업공간을 늘리고, 관내 대학교의 창업보육센터 등과 연계하여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청년들의 취·창업이 매우 힘들어진 상황이지만, 소규모 창업이더라도 청년들의 차별화된 아이디어와 마케팅이 더해진다면 성공할 수 있다”라며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노원에서 능력과 열정을 펼칠 수 있도록 창업 기반 조성 및 지원책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노원뉴스 나우온 ©

http://www.nowon.kr/

Print Friendly


글쓴이는…



댓글 남기기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