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노동 사진(2)온열의자(2021)

등록일 2021/11/24 | 글쓴이 노원뉴스 나우온

0

노원구, 온열의자 추가설치 15일부터 운영

- 버스정류소 140개소 총 318개 완비, 18도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 작동

사진(2)온열의자(2021)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온열의자를 추가 설치하고 11월 15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온열의자는 겨울철은 물론 봄, 가을 환절기 쌀쌀한 날씨에 온기를 더하고, 일상에 지친 주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자 실시하는 사업이다.

구는 올해 총 140개의 온열의자를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장과 어르신 등 교통약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정거장 중심으로 추가로 조성했다.

2018년 버스승강장 38개소에 시범 설치한 온열의자가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으면서, 구는 지속적으로 온열의자 추가 설치사업을 진행했다. 올해까지 관내 버스정류장 총 503개소 중 318개소(시내버스 251, 마을버스 67)에 온열의자 설치사업을 완료했다.

온열의자는 가로203㎝, 세로 33㎝ 크기의 내구성이 강한 이중강화 유리로 되어 있다. 표면온도는 36도로 유지되며, 탄소나노튜브를 사용해 열전도율이 높고 최소 전력만으로 열을 낸다.

올해는 11.15일 가동을 시작해 내년 4월까지 운영한다. 가동시간은 버스 첫차와 막차 시간에 맞춰 오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이며, 대기온도가 18도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작동한다.

녹색 바탕의 온열의자에는 은색 글씨로 ‘어느 날이든 오늘이 가장 아름답고 벅찬 날이 되기를’이란 문구가 적혀 있다. 일상에 지친 마음에 작은 위로를 전하기 위함이다. 구는 이용객 의견 등을 지속적으로 살펴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사진(3)따숨쉼터(2019년)구는 온열의자뿐 아니라 추위가림막 ‘따숨쉼터’ 93개소도 오는 11월 20일부터 운영한다.

겨울철 찬바람 피할 수 있는 따숨쉼터는 작년 코로나19 확산 위험으로 미운영했으나,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올해 운영을 결정했다. 다만, 밀폐의 우려가 있으므로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지 조사를 통해 설치가능한 곳에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와 버스승차대를 추가 조성해 100% 완료했다. 또, 25개 정류소에 대해 승하차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가로수, 가로등, 표지판 등을 정비하는 버스정류장 지장물 정비사업을 실시했다.

이외에도 지하철 이용자 편의를 위해 코레일 및 서울교통공사와 긴밀히 협력해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단계적으로 확대·설치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버스를 기다리면서 잠시나마 추위를 녹이고 따뜻한 위로의 글귀로 힐링을 얻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쾌적하고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노원뉴스 나우온 ©

https://www.nowon.kr/www/index.html

Print Friendly


글쓴이는…



댓글 남기기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