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서울시의회] 오한아 시의원, 전통문화 보전을 위한 무형문화재 전수 종합계획, 서울시립교향악단 본연의 임무 충실 강조

작성자
노원뉴스 나우온
작성일
2020-06-30 14:04
조회
101

- 서울시 문화본부에 사라져가는 무형문화재 전수를 위한 종합계획 마련요청

오한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1)은 6월 18일(목)에 열린 서울시의회 제295회 정례회 문화본부 업무보고에서 무형문화재 전수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을 지적했다.

서울시에서는 서울의 향토성과 지역성이 뚜렷한 기․예능 종목을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로 지정하고, 그 기능이나 예능을 갖추고 있는 명장과 명인들을 보유자로 인정해 전승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보유자 사망 등으로 인해 무형문화재의 원활한 전승이 미진하고 예능분야는 전수관이 없는 실정이다.

또한 작년 서울시는 서울시지정 무형문화재 전승보호를 위한 기타보상금을 보유자 사망 및 전수장학생 지급 기간 만료 등으로 약 2억 4천만원 미집행하였다. 이에 오 의원은 보유자를 지정하는데만 의의를 두는게 아니라, 전수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과 전수관 건립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오한아 의원은 “현대사회에 접어들면서 생활여건의 변화로 인해 무형문화재 소멸 위험성이 높아졌고 기존 보유자의 사망 및 명예보유자 전환이후 상당기간 보유자가 지정되지 않았다.”라고 하면서, “서울시가 전라도나 경기도와 같이 전수 교육관수를 늘리고 적극적으로 사라져가는 전통문화 보전을 위해 무형문화재 전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오한아 의원은 “서울시 무형문화재는 총52개 종목의 50명의 보유자가 있어(2020.6월 현재)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그간 무형문화재 보유자 사망으로 인한 보유자 해제(칠장 등)가 있었다.”이라고 강조하면서, “무형문화재의 진정한 의미를 되살리고 전수를 위한 교육관 설립과 노력을 위한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질의를 마쳤다.

 

- 각 종 소송과 연루된 서울시향에 서울시민을 위한 문화‧음악 향수 제공임무 강조

오한아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1)은 6월 17일(수) 열린 서울시의회 제295회 정례회 서울시립교향악단 당면 현안 보고 자리에서 각 종 소송으로 얼룩진 서울시향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거듭 요구하였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은 단체협약 체결에 따른 인사위원회 노사 동수 구성에 대한 논란과 공정대표 의무위반 및 부당노동행위 관련 소송, 단원수당지급 관련 민사소송, 일부직원과 박현정 전 대표 간 소송 등 각 종 현안에 대해서 서울시의회의 질책을 받았다.

특히, 서울시향은 인사위원회에서 경영지원팀장 제외, 노동조합 추천자 3명 신규 선임 노사 동수 구성 등의 노조와의 단체협약을 맺었다. 이에 오 의원은 서울시향 정관에 명시된 대표이사의 인사권에 대한 고유권한에 대해서 강조하였다.

오한아 의원은 “서울시향은 조례와 정관으로 운영된다. 서울시민이 서울시향 대표에게 주는 임무는 서울시향을 잘 운영하여 시민들에게 양질의 문화‧음악을 향유시키는데 있다. 이를 위한 서울시향 대표의 인사 고유 권한과 권리를 과다하게 줄이는 것에 대해서 우려된다.”라며, “노조와 의견을 협의하는 것은 가능하나 지금의 단체 협약은 단원 채용뿐만 아니라 부지휘자 직원채용까지 노조와 동수로 구성하여 정관의 고유임무를 포기한 것 같다.”이라고 하였다.

오한아 의원은 “서울시향은 새롭게 영입한 음악감독 오스모 벤스케와 함께 단원들뿐 아니라 직원들과 이사진 모두가 현재의 서울시향뿐 아니라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이라고 강조하면서, “서울시향은 문화 예술을 발전시키고, 최근 소송들로 예술 활동에 저해가 되어서는 안 되며 서울시민을 위한 서울시향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노원뉴스 나우온 © nowonnews.net


http://www.nowon.kr/health/health.jsp?mid=613901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