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이은주 시의원] “신뢰받는 서울교통공사로 거듭나기 위해선 보다 능동적인 자세로 업무를 수행해야“

작성자
노원뉴스 나우온
작성일
2021-09-09 16:36
조회
458

- 17년 이후 현재까지 임금체불 민원 143건, 이 중 감사는 단 3건

9월 6일 열린 서울특별시의회 제302회 임시회 교통위원회에서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은 서울교통공사의 부조리 신고 센터가 제보자들의 신뢰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사가 임금체불에 대해 안일한 태도를 가지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감사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부조리 신고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사비리·하도급부조리 등 총 10개의 카테고리를 통해 부조리를 제보 받고 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문제는 제보자들이 신고하기 위해 처음 마주하는 본인 인증 부분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민신문고의 경우 「개인정보 보호법」의 조항을 나열하고, 서울시설공단의 경우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을 수 있는 등의 근거를 나열하고 있지만, 서울교통공사의 경우 개인정보가 필요한최소한의 정보만 대해서만 표기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제보자들이 신고할 때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본인들의 신분 노출에 관한 것”이라며 “이러한 우려를 잠식시켜야 제보가 활성화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제보자들의 신고까지 오기까지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신뢰는 매우 사소한 차이에서 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지금의 교통공사는 개인정보 수집 범위만 나열하고 있어 제보자에게 신뢰감을 주기엔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통공사의 사내 인터넷망에 있는 소통게시판에는 다양한 부조리 고발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반실명제로 운영되는 이 게시판은 당초 업무효율 극대화와 직원 간 협조를 위해 만들었지만 최근 고발 글들로 인해 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상사와 발생한 문제를 소통게시판과 국민신문고에 제보한 사건을 예시로 들며 “공사의 부조리 신고 센터가 있음에도, 사내 소통게시판과 국민신문고에만 신고한 것은 공사의 부조리 신고 센터에 대한 신뢰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이 의원은 하도급 부조리 신고 내역 중 임금체불이 143건이나 있었으나, 감사는 단 3건에 불과했다며 교통공사의 소극적 감사를 질타했다.

 
구 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하도급

부조리
8 33 50 28 24 143건
감사 건수 0 0 2 0 1 3건
 

이 의원은 “청렴은 그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끊임없는 교육과 관리를 통해 얻어지는 결과물”이라고 말하며 “직원들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교통공사의 신뢰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원뉴스 나우온 © nowonnews.net


https://www.nowon.kr/www/index.html


 


Comments are closed.

Back to Top ↑